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2022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2022-04-22

KB금융그룹,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 1조 4,531억원 시현

- 주주가치 및 주주환원 가시성 제고를 위해 분기배당 정례화


■ KB금융그룹,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 1조 4,531억원 시현

- KB금융그룹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 4,531억원을 기록하여 그룹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이익체력을 다시 한번 입증

- 1분기 순이익은 전년동기(1조 2,700억원) 대비 14.4%(1,831억원) 증가한 실적으로, 이는 여신성장과 금리상승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힘입어 이자이익이 견조하게 증가하고 일반관리비 및 자산건전성 관리의 결실이 가시화된 데 주로 기인

- 주요 계열사별로는, 은행이 금리상승에 따른 NIM 상승과 건전성 관리에 힘입어 9,77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여 그룹의 실적 개선을 견인하고, 증권은 IB 부문에서 시장경쟁력을 제고한 결실로 1,143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한 한편, 손해보험은 손해율과 사업비율 개선에 힘입어 1,431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하며 꾸준히 기초체력을 회복

- 1분기 그룹 ROA와 ROE는 각각 0.88%, 13.16%를 기록하여 수익성도 제고

- 2022년 3월말 그룹 총자산은 680.0조원, 관리자산(AUM) 포함시 1,148.1조원 기록

■ 2022년부터 분기배당 정례화 실시, 선진적 주주환원 시스템으로 발전

- KB금융그룹은 주주가치 및 주주환원의 가시성을 제고하기 위해 2022년부터 분기배당을 정례화 하고, 1분기 배당으로 주당배당금 500원 결의

- 지난 2월 약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단행한 데 이어, 배당의 가시성을 높이고 주주들의 Needs에 보다 부합하는 선진적 주주환원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아가는 행보

- 2022년 3월말 그룹의 BIS와 CET1 비율은 각각 15.90%, 13.42%로 견고한 이익체력을 바탕으로 보통주 자본 중심의 질적으로 우수한 자본적정성 확보

■ KB금융그룹, 차별화된 경쟁력 기반 ‘No.1 기업금융 플랫폼’ 도약

- KB금융그룹은 기업고객 유형과 사용자별 Needs에 최적화된 기업금융 디지털 플랫폼을 확보하고, Star CMS(자금관리서비스), KB ONE TRADE(전자무역솔루션), KB bridge(비금융경영지원) 등 경영지원 서비스와 업계를 선도하는 상품 라인업을 제공

- 단순한 대출거래 중심의 금융거래와는 차원이 다른 기업고객 관계(Relationship)를 바탕으로 기업금융 분야에서도 ‘No.1 기업금융 플랫폼’으로 도약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2022년 4월 22일(금)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2022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였다.


KB금융그룹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 4,531억원을 시현하여 그룹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이익체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였다. 이는 전년동기(1조 2,700억원) 대비 14.4%(1,831억원) 증가한 실적인데, 1분기 중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지수 하락으로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 관련 실적이 다소 부진한 상황 속에서도 여신성장과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힘입어 이자이익이 견조하게 증가하고, 그룹차원의 일반관리비 관리와 선제적인 자산건전성 관리 노력의 결실이 가시화된 데 주로 기인한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분기에 발생한 대손충당금 환입(세후 약 590억원)과 은행의 법인세 환입(약 690억원) 등 일회성이익을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1조 3,249억원 수준으로 경상적 기준으로도 견조한 이익성장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주요 경영지표 가운데, 1분기 그룹 순이자마진(NIM)은 1.91%로 금리상승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6bp 상승하였고, 인력구조 개편과 비용감축 노력의 결실로 비용효율성 지표인 CIR(Cost-to-Income Ratio)은 45.4%를 기록하여 뚜렷한 하향안정화 기조를 보여주고 있다. 1분기 그룹 대손충당금전입비율은 일회성 대손충당금 환입(약 820억원) 영향으로 0.15%를 기록하여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상승 기조 속에서도 낮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한편, 이날 KB금융그룹 이사회는 2022년부터 분기배당을 정례화하고, 1분기 배당으로 주당배당금 500원을 결의하였다. KB금융그룹 재무총괄임원은 “이번 분기배당 정례화 결정은 배당의 가시성을 높이고 주주들의 Needs에 보다 부합하는 선진적 주주환원 시스템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이사회와 경영진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앞으로도 KB금융그룹은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KB금융그룹은 지난 2월에 약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단행한 바 있다.


이날 실적발표회에서는 KB금융그룹의 기업금융 디지털 플랫폼의 차별적 경쟁력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하였다. 그룹 재무총괄 담당임원은 “KB금융그룹은 기업금융 전문성에 기반하여 다양한 경영지원 서비스와 상품 라인업을 탑재한 기업금융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업고객 유형과 사용자별 Needs에 최적화된 웹 기반의 ‘기업인터넷뱅킹’과 모바일 기반의 ‘KB스타기업뱅킹’, 두가지 플랫폼의 차별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소개하였다.


특히, KB 기업금융 플랫폼에서는 통합 기업자금관리 서비스인 ‘Star CMS’와 같은 경영지원 서비스와 ‘KB비대면소상공인대출’, ‘KB셀러론’ 등 업계를 선도하는 상품을 제공함으로써 기업고객의 Needs를 다각도로 충족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KB금융그룹은 기업금융에서 차별적인 상품 라인업을 개발하여 기업금융 시장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 그룹 계열사의 각종 기업금융 서비스를 KB스타기업뱅킹에서 제공하는 확장형 기업금융 플랫폼을 구축하여 No.1 기업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룹 부문별 경영실적>


1. 2022년 1분기 순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8.6% 증가한 2조 6,480억원 시현

- 2022년 1분기 순이자이익은 은행의 견조한 여신성장과 NIM 개선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8.6%, 약 4천억원 큰 폭 증가하였고, 전분기 대비로는 금리상승에 따른 자산 리프라이싱(Repricing) 효과로 그룹 NIM이 6bp 상승한데 힘입어 3.3% 증가

- 1분기 그룹 NIM은 1.91%, 은행 NIM은 1.66%를 기록하여 전분기 대비 각각 6bp, 5bp 상승하며 견조한 실적 흐름을 견인. 이는 작년 8월부터 이어진 세차례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자산 리프라이싱이 강화되고, 추가적으로 운용자산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한 결실. 1분기 NIM은 전년도 연간 NIM 대비로는 8bp 상승한 수준으로 그룹의 이익성장 모멘텀은 한층 강화


2. 2022년 1분기 순수수료이익은 9,15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8% 증가

- 2022년 1분기 순수수료이익은 주식시장과 전반적인 금융상품 판매가 위축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전분기 대비 3.8% 증가한 양호한 실적 시현. 이는 증권이 DCM 뿐만 아니라 IPO 등 ECM 시장에서도 확고한 지배력을 확보하는 등 IB 비즈니스에서 가시적 성과를 거둔데 주로 기인

- 한편, 전년동기 대비로는 작년 1분기에 주식시장 호황 등으로 증권수탁수수료가 크게 확대되었던 기저효과와 올해 은행 신탁 실적이 부진해진 영향 등으로 소폭 감소


3. 2022년 1분기 기타영업손익은 1,607억원 기록

- 2022년 1분기 기타영업손익은 채권금리 상승과 주식시장 침체로 인해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 관련 실적이 축소된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2,824억원 감소하였으나, 전분기 대비로는 손해보험의 손해율 개선에 따라 보험관련손익이 증가하면서 유사한 수준을 기록

- 참고로, K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중심의 손해율 개선과 경과보험료 증가에 힘입어 1분기에 1,43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꾸준한 실적 회복 기조를 유지


4. 2022년 1분기 일반관리비는 1조 6,918억원, CIR은 45.4% 기록

- 2022년 1분기 일반관리비는 그룹차원의 Digitalization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그동안의 전사적인 비용관리 및 인력효율화 노력의 결실이 가시화되면서 전년동기 대비 1.8% 감소

- 2022년 1분기 그룹 CIR은 45.4%로 전년도 연간 CIR 대비 4.3%p 하락하여 비용효율성 개선세 지속


5. 2022년 1분기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301억원, 대손충당금전입비율은 0.15% 기록

- 2022년 1분기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여신성장 영향에도 불구하고 은행의 거액 특수채권 회수(약 590억원)와 캐피탈의 대손충당금 산출방식 고도화 관련 일회성 대손충당금 환입(약 230억원)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25.0% 감소

- 1분기 그룹의 대손충당금전입비율(Credit Cost)은 일회성 대손충당금 환입 영향으로 0.15%를 기록하였고, 이를 제외한 경상적 Credit Cost는 0.23%로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상승 기조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



<그룹 재무상태>


1. KB금융그룹의 2022년 3월말 기준 총자산은 680.0조원, 관리자산(AUM)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1,148.1조원을 기록

- 2022년 3월말 기준 그룹 총자산은 대출채권과 금융자산 중심으로 전년말 대비 16.1조원 증가하였고, 그룹의 관리자산(AUM)은 468.1조원으로 증권의 투자자 예수증권과 자산운용의 수탁고 증가에 힘입어 전년말 대비 2.4%(10.8조원) 성장


2. 그룹 자산건전성은 안정적으로 관리

- 2022년 3월말 기준 그룹의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1%, NPL Coverage Ratio는 217.7%를 기록하여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상승 기조 속에서도 자산건전성 지표는 여전히 안정적으로 관리. 특히, NPL Coverage Ratio는 전년동기 대비 55.4%p 상승하여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한 손실흡수력을 한층 제고


3. 그룹 BIS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5.90%, 13.42% 기록

- 2022년 3월말 기준 그룹 BIS자기자본비율은 15.90%, 보통주자본비율 (CET1비율)은 13.42%를 기록

- 1분기 중 기업여신 중심의 성장으로 위험가중자산이 증가하고 약 2천억원의 분기배당을 지급한 영향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이익 창출과 신종자본증권을 활용한 전략적 자본관리의 결실로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 확보



<주요 계열사 경영실적>


1. KB국민은행

- KB국민은행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9,773억원으로 여신성장과 NIM 상승에 따라 이자이익이 견조하게 증가한 가운데 이번 분기 법인세 환입(약 690억원)과 대손충당금 환입(세후 약 430억원) 등 일회성 이익이 발생한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41.9% 큰 폭 증가

- 1분기 은행 NIM은 1.66%로 전분기 대비 5bp 상승. 이는 기준금리 인상 영향과 향후 통화정책 기조가 시장금리에 선반영되면서 자산 리프라이싱 효과가 강화되고, 추가적으로 수익증권 등 운용자산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한 결실

- 2022년 3월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321조원으로 전년말 대비 0.8% 증가. 가계대출은 금리상승과 규제 영향 등으로 신용대출 중심으로 전년말 대비 1.4% 감소한 반면, 기업대출은 중소기업과 SOHO, 대기업 대출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전년말 대비 3.4% 증가하여 견조한 성장세 지속

- 2022년 1분기 Credit Cost는 거액 대손충당금 환입 영향으로 0.02%를 기록하였고, 이를 제외한 경상적 Credit Cost는 0.09% 수준으로 선제적 리스크관리의 결실로 여전히 낮은 수준에서 관리

- 2022년 3월말 기준 연체율은 0.12%, NPL비율은 0.20%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NPL Coverage Ratio는 231.2%로 코로나19 관련 선제적으로 대규모 추가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온 결과 전년동기 대비 74.5%p 큰 폭 개선


2. KB증권

- KB증권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43억원 기록. 이는 전분기 대비 약 630억원 증가한 실적으로, 주식시장 침체 및 금리상승에 따른 역 Money Move 현상 등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에서도 ECM 분야에서 초대형 IPO 주관 등 실적을 확대하는 등 IB 부문에서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한 데 주로 기인

- 다만, 전년동기 대비로는 지난해 증권수탁수수료가 크게 확대되었던 기저효과와 올해 들어 전반적인 주식시장 침체로 S&T 부문 실적이 위축된 영향으로 다소 부진


3. KB손해보험

- KB손해보험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1,431억원을 기록하여 전년동기(688억원) 및 전분기(326억원) 대비 큰 폭 증가. 이는 자동차보험 중심으로 손해율이 개선된 영향으로 지난해에 이어 실적 회복 기조를 유지

- 2022년 1분기 원수보험료는 전년동기 대비 7.0% 증가한 3조 924억원을 달성하였고, 내재가치(EV)는 약 9.2조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0% 증가

- 2022년 1분기 손해율은 82.9%으로,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자동차 운행량 감소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14.6%p 개선된데 힘입어 전분기 대비 5.6%p 개선


4. KB국민카드

- KB국민카드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8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741억원 증가. 이는 가맹점수수료율 인하와 카드이용금액 축소에 따른 수수료이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 분기 약 740억원의 일회성 대손충당금이 소멸하고 마케팅비용 효율화 노력을 지속한데 주로 기인

- 2022년 3월말 기준 연체율은 0.79%, NPL비율은 0.88%을 기록하여 전년말 대비 각각 0.03%p, 0.08%p 개선되고, NPL Coverage Ratio는 374.3%를 기록하여 전반적인 자산건전성은 안정적으로 관리


5. 푸르덴셜생명

- 푸르덴셜생명의 2022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740억원을 기록하여 전년동기 및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하였는데, 이는 주로 주가지수 하락에 따라 변액보험 관련 보증준비금 부담이 증가한 영향

- 2022년 1분기 신계약연납화보험료(APE)는 1,332억원으로 보장성보험 신계약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약 110.4% 큰 폭으로 증가. 끝.

{"type":"page","settingURL":"./pages/page_setting.html","theme":"kbfg_web","editView":"desktop","desktop":{"width":"100%","padding":{"top":"0","bottom":"0","left":"0","right":"0"},"responsive":false},"slideSetting":{"padding":{"top":0,"right":0,"bottom":0,"left":0},"rateWidthPerHeight":"3:2","maintainRate":true,"slideWidth":100,"slideWidthUnit":"%","slideHeight":350,"findPageNum":"0","pageNumPosition":"top","pageNumSize":"30","pageNumStyle":"none","usersNumStyle":""},"tablet":{"width":"768px","padding":"desktop"},"mobile":{"width":"100","padding":"desktop"},"backgroundColor":"Not Specified","styles":{"font":{"size":"","family":""},"lineHeight":""},"libraries":{"js":[],"css":[]}}
  • Facebook
  • Instargram
  • Youtube
  • naver blog
  • naver post